[Play] 주석이 주석으로 안 보이냐? 지맘대로야 아주

이정도는 니가 알아서 무시하고 컴파일 지나가야지. 내가 조금 이따가 만들 URL인데 지웠다가 다시 적기 귀찮아서 주석처리하고 화면부터 제대로 isRejected()가 잘 적용되나 보려고 리프레시 한건데 꼭 이렇게까지 해야겠어?

주석은 주석으로 생각하고 넘어가야지. 융통성이 없어.

[생활코딩] 아침에 갑자기 생각난김에 yes24 api server 만들기

어제 저녁 이동국님과 토비님을 만나서 이런 저런 얘길 하다보니 자연스래 책 얘기에 빠졌다. 그러다가 서로의 판매지수와 순위를 이야기하며 이런 정보를 push 받고 싶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토비님이 “생활코딩좀 해~”라고 하시길래.. 번뜩…

그래 예스24에서 API 서버 안만들어주면 그냥 HTML 긁어서 내가 서버를 만들어도 되겠구나… 이 서버 정보 조회해서 푸쉬하는건 따로 만들고.

아침에 일어났는데 다행히 어젯밤 대화가 기억났고, 12시반까지 광화문으로 가야하는 일정에 맞추려면 남은 시간은 대략 4시간. 그런데 이걸 어쩌나 서연이가 일어났다. 스프링 세팅하기는 귀찮고 play 처럼 명령어 하나만 치면 스캐폴딩을 다 만들어주는 뭔가가 있음 좋겠지만 플레이로 만들기는 죽어도 싫고.

그래서 그레일즈 선택! 했으나..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왜 노드.js를 기억하지 못했나 아쉽. 하지만 그레일즈 재밌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플레이보다 100배 좋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어쨌든 모니터 80%는 서연이한테 호비와 트니트니를 틀어주고 난 20% 구석에서 그레일즈 어떻게 쓰는지와 HTTP Client 찾기 시작해서 슬슬 대충 HTML 조회 끝. 이제 정규식으로 필요한 부분만 긁으면 되는데 기억이 잘 안나서 윤군한테 물어봤지만 왠지 복잡하게 푸는것 같아서. 그냥 자바 정규식 검색해서 글좀 봤더니 의외로 엄청 단순하게 해결.

이제 다 만들었으니 배포를 해야겠는데… 이제는 서은이가 일어났다.

서연이는 어린이집으로 데려다 주러 유진이가 데리고 나가고 나는 서은이 안고서 서버 세팅 시작. 자바는 다행히 지난번에 깔아놨고, 톰캣, 그레일즈, Git 설치 시작. Git 설치가 젤 힘들었다. yum 기본 저장소엔 왜 git이 없는거야.. 아 귀찮게 rpm 설치하고 어쩌고..

아무튼 서은이 안고서 서버 세팅 거의다 맞추니까 유진이가 돌아왔다.

서은이 얼른 안기고 배포까지 끝내고 구플에 자랑글 하나 올리고 난 이제 나가야겠다.

https://github.com/keesun/yes24-api-server

막 짠거라서 예외처리나 테스트 그런거 모르겠다.

아 재밌었다!!!

http://nullpe.com/yes24-api-server-0.1/book/info?id=8069226

yes24에서 관심있는 책 id만 바꿔가면서 조회해보면 된다.

끝!

[Play] 테스트 로그도 영…

이런 테스트 코드 실행했을 때 아래와 같은 에러가 났다면 대체 13줄이 문제라는거야 14줄이 문제라는거야…

도통 알수가 없어… 왜 라인수를 알갈쳐주는거야… 장난 치는거야 지금? 이게 어디서 났는지 찾아봐라? 머 그런거야? 지금 나랑 한번 해보자는거지? 재미없으니까 테스트 assert  실패한곳 라인수 찍어놔.. 당장 찍어 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