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님의 마이바티스 책이 나왔다.

http://www.yes24.com/24/Goods/8744450?Acode=101

국내 최초를 넘어 세계 최초 마이바티스 저서다. 와우…

내가 사용할 프레임워크를 선택할 자유가 있다면 나는 언제나 하이버네이트를 쓰기 때문에 아이바티스나 마이바티스는 잘 모른다. 그런데도 굳이 내 책에 아이바티스를 넣었던 이유는 한국에서는 아이바티스가 대세니깐 나같이 특이한 경우가 아닌 이상에야 하이버네이트를 접할 기회가 많지 않을꺼라는 판단에서였지만, 난 결국 하이버네이트도 넣고 말았다. 내 책인데 그정도는 내 맘대로 해야지.

게다가 아래와 같은 링크를 보면 에이콘 출판사의 마케팅이 부럽다.

http://www.yes24.com/24/Goods/8780194?Acode=101

어떻게 보면 내 책이야말로 전자정부 표준 프레임워크에 가장 가까운 책일꺼 같지만 뭐 이런 얘길 하고 싶었던건 아니니까 패스하고.

내 책에서 다루는 주제를 전문적으로 깊게 다룬 책들이다. 다 모으면 대충 3500p, 15만. 돈도 돈이지만 3500p를 언제보냐는거지… 그리고 저 책을 하나씩 보면 실제로 자바 웹 개발이 가능한가? 그렇치 않다. 스프링만 알면 스프링으로 웹 개발 할 수 있을 꺼 같지만, “스프링만 안다”는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스프링 MVC가 기반하고 있는 서블릿&JSP를 모르면 동작 원리를 이해할 수도 없고 각종 디자인패턴과 객체지향 원칙을 모르면 스프링이 왜 좋은지도 알 수 없다. 그뿐인가, 메이븐을 모르면 프로젝트 만들거나 빌드도 못할꺼고, 이클립스 모르면 그걸 가지고 편하고 빠르게 코딩하지도 못할꺼다. 더 욕심을 내서 Git이나 SVN 사용법을 모르면 협업을 못할꺼고, 이슈트래커나 위키를 쓸지 모르면 아무것도 기록하지 못하고 결국 기억력에 의존한 힘겨운 프로젝트가 될꺼다.

대신 내 책 230p를 1.4만에 보면 다 조금씩 모자라겠지만 당장 자바 웹 개발은 시작할 수 있다. 그렇게 시작부터하고 모자르는 부분은 해당 분야의 전문 서적을 참고하는 방식으로 공부하는게 어떻겠냐고 쓴거지만… 각종 오타와 악평으로 곤혹을 치르는 중이다.

이번 책에서 이클립스랑 메이븐을 다뤘으니까 이제 툴 관련 화면이나 사용법과 기초적인 프로젝트 생성 방법및 프레임워크 연동 방법을 빼고 다음 책에서는 조금 더 실무에 가까운 코드만 가지고 500p쯤 써볼까 싶다.

나한테 그럴만한 자극이나 동기나 여유가 생긴다면 말이지…

3 thoughts on “이동국님의 마이바티스 책이 나왔다.”

  1. 구글링을 하다가 우연히 이 글을 발견하였습니다.

    저자님이 너무 속상해 하셔서 그렇게나 맘상해할 정도의 책이 악평일리가 없을텐데 라는 생각에 오늘 주문했습니다.

    좋은책이면 좋겠습니다 =ㅅ=/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