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로비츠를 위하여


잔잔하니 재밌었습니다. 만화책 중에 “피아노의 숲”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재밌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쪼그만 아이(신의재)가 어찌나 피아노를 잘치던지 영화 중간에 “왕벌의 기행”을 연주하는 부분이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연주라(한번 들으면 바로 기억할 수 있고 신나거든요.) 기분이 좋더군요. 그리고 영화 마지막 부분의 진짜 피아니스트 김정원씨의 멋진 연주 정말 멋집니다.

아래는 Maksim Mrvica(막심 마라비차)의 왕벌의 기행 입니다.

1 thought on “호로비츠를 위하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