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운영자로서 구글을 칭찬하고 싶다.

까는 얘긴하고 싶지 않다. 정말 꾹 참고.. 그 어떤 단체와는 다르게 정말 대조적이게도 내가 원하던 그런 형태로 커뮤니티를 돕고 있다. 구글이 말이다.

http://googledevkr.blogspot.com/2012/02/blog-post.html

봄싹을 운영해오면서 가장 힘든 일은 스터디 장소를 구하는 것이었다. 그전까지는 스터디에 참석하는 인원 관리와 공지 그리고 스터디 자료 관리나 의사소통 등이 어려워서 봄싹 홈페이지를 만들었고, 구글 그룹스를 활용해서 어느정도 커버해왔다. 그런데 장소 문제는 쉽지 않았다. 한때는 한빛 ENI 교육장을 이용해서 봄싹 스터디를 운영해왔는데, 교육장이 항상 주말에 비는 것도 아니고, 담당자와 협의하기가 조금 불편했다. 매번 이메일이나 전화해서 자리가 비는지 물어봐야했는데, 첫 담당자에서 다른 분으로 바뀌면서 의사소통에 필요한 시간이 길어졌고 그럴때마다 운영자로서 떨리는 순간이나 좌절스러운 순간을 맛보는 날도 있었다.

아무튼 장소 문제는 굉장히 골치거리다. 그래서 운영비를 모아서 땜방 비용을 대기도 했다. 토즈는 최소 인원이라는 정책 때문에 사람이 다 오지 않아도 그 부스에 필요한 최소 인원수 만큼은 반드시 지불해야한다. 그걸 스터디에 나오는 사람들 혹은 운영진 자비를 털어서 매꿔왔는데, 당연히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부담스러운건 둘째쳐도 참으로 아까운 비용이다.

그런데 구글에서 토즈 무료이용권을 준 것이나 다름없다. 매우 편하게 예약 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실시간 예약을 할 수 있다. 내가 해주는 일은 이런 정책의 도움을 받고 있다는 문구 할 줄을 삽입해줄 뿐이다. 구글이 이런 도움을 주고 있으니 널리 알려달라는 취지다. 구글을 마케팅할께 뭐 있겠는가.. 스터디 나오는 사람 중에 구글을 모르는 사람이 있나?

커뮤니티를 도와주겠다는 정책을 가지고 있는 모든 단체나 기업은 이런 구글의 정책을 본받아야 한다. 말로만, 명목상으로만, 그런 말만 하지말고 구글이라도 따라해봐라.

하지만, 나는 안다. 이런 정책도 언젠가는 끝이 있겠지. 큐브리드에서도 잠시나마 봄싹 스터디 장소를 지원해줬었다. 그러다 어느날 토즈 예치금이 오링됐다며 갑자기 지원이 끊기면서 스웨거 운영이 어려워졌었다. 괜찮았다. 그동안 스웨거 스터디하면서 장소를 사용할 수 있었던 것 만도 고맙다고 생각했다. 그런 경험을 할때마다 나에겐 내성이 생긴다.

되도록이면 독립적으로 운영하고자 애쓰는 봄싹이지만, 외부의 도움이 필요하다는걸 진작부터 알고 있었다. 하지만 제대로 도움을 받을만한 곳도 없었다. 진짜.. 내가 내 시간을 희생해가며 부단히 노력해도 개인적인 보람은 커녕, 내가 운영하는 커뮤니티에는 전혀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한 경우가 있었다. 정말 화가나서 뭐라고 욕이라고 내뱉고 싶지만, 참아야지. 그딴곳이 있었으니까 지금의 구글이 이렇게 고맙게 느껴지기도 하는것일테니까…

실시간 피드백 애플리케이션

http://springsprout.org:11000

여기에 접속하시면 써볼 수 있습니다. 지금은 테스트 중이라서 임의로 발표 두 개를 등록해뒀고, 컨퍼런스 하는 날에는 실제 발표 목록을 띄워 둘 예정입니다.

1

개발은 저랑 윤군이 같이 했고, 봄싹 멤버들이 테스트 할 때 도와줬습니다.

“실시간”이라고 한 이유는 해당 발표에 들어가있으면 다른 사람들이 올리는 피드백이 바로바로 화면으로 뜨기 때문이죠.

2

아직은 기능이 별거 없지만 계속 다듬으면 쓸만해 질 것 같습니다.

사용한 기술은 다음과 같습니다.

  • node.js: 잡습 서버
  • socket.io: 실시간 통신 node 모듈
  • mongoDB: ACID가 필요없는 앱이라서 NoSQL류 중에서 사용하기 편해 보이는 걸로다가..
  • jade: node쪽에서 주로 사용한다는 뷰 템플릿
  • express: node.js 기반 웹 프레임워크
  • mongoose: node.js에서 mongoDB 사용할 때 유용한 모듈
  • nodemon: node 코드 변경되면 자동으로 재배포 해주는 유용한 툴
  • npm: node 패키지 매니저

소스 코드는 오픈 소스로~ Github에 올려뒀습니다.

https://github.com/spring-sprout/realtime-feedback

봄싹 스웨거 스터디 개설!

이전에 올렸던 봄싹 기존 스터디의 문제점에 대한 보완책을 구상해 새로운 스터디를 운영해볼 생각입니다.

[봄싹] 기존 스터디의 문제점

이에 대한 해결책과 개략적인 스터디 운영 방법을 스터디 소개에 적어뒀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봄싹 스웨거

httpv://www.youtube.com/watch?v=HDTwQGEeGZc&feature=player_embedded

한국 남사당패의 줄타기를 보고 어떤 독일인이 스포츠로 발전시켰다고 합니다. 저는 이걸 보면서 봄싹 스터디에 대해서 생각했습니다.

한국 줄타기는 그대로의 가치를 지니고 있지만 일반인들이 즐기기에는 줄의 탄성이 너무 약하고 너무 높고 위험했습니다. 탄성 높은 줄을 만들어 여러가지 묘기를 부릴 수 있고 높이는 원하는 곳에 설치하 수 있어 안정성을 확보해 ‘줄타기’라는 걸 ‘Slackline’이라는 형태의 스포츠로 발전시킨 것을 보고 정말 멋지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터디도 그래야 합니다. 일부 잘하는 사람 몇몇이 모여서 자기들끼리만 잘난척하는 스터디는 그 나름대로 가치가 있겠지만 저는 그러고 싶지 않습니다.

그 보다 더 가치있는 스터디를 하고 싶습니다. 기왕 스터디에 쏟을 시간이라면 ‘일부 선택받은 자’를 위한 스터디 말고 ‘의지가 있는 자’를 위해 열려있는 스터디를 하고 싶습니다.

제가 운영하는 봄싹은 나눔과 노력의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더 잘 나눌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고 실철하는게 바로 봄싹 운영자인 제가 할 일입니다.

2011년 봄싹 스웨거에는 그런 스터디가 될 겁니다. 파아팅!!


봄싹 스터디 추석 맞이 개편

http://springsprout.org/

1

추석 맞이 봄싹 사이트를 배포했습니다. 그동안 자잘한 버그 수정이나 기능 추가로 작업했던 것들을 모두 적용했습니다. 다음 배포는 크리스마스 직전이 될 듯 합니다. 그때는 메인 화면을 조금 더 개선하고 스터디에 게시판 기능을 추가하고, 봄싹 전용 세미나 기능을 추가할 계획입니다. 이번 배포는 다음 배포를 위한 준비 작업이자 개발팀 꾸리기 기간이었습니다.

주요 개편 내역

  • 각 스터디 마다 구글 캘린더와 연동해서 해당 스터디 관련 모임 일정을 구글 캘린더로 공유
  • 플리커 이미지 검색으로 스터디 로고 설정
  • 대문 디자인 개선
  • 스터디 뷰에 탭 적용
  • 팝업 로그인 적용

어서 제 개인적인 일이 안정되야 좀 더 집중할 수 있을텐데 이번 배포는 우선 이걸로 마무리 합니다. 이번 배포를 위해 열심히 개발에 참여해준 제준군, 윤석군 고맙고, 다음번 배포를 위해 열심히 준비중인 수진양과 효영누나도 고맙고 다음 버전을 기대하겠습니다. 🙂

제가 그리던 꾸준히 발전하는 웹 사이트를 실현하고 있어서 기분이 좋군요. 앞으로도 계속 발전해 봅시다. 봄싹 파이팅!!

봄싹 관련 사이트 정리

봄싹 홈페이지: http://springsprout.org
봄싹 그룹스: http://groups.google.co.kr/group/springsprout?hl=ko
봄싹 이슈트래커: http://jira.springsprout.org/browse/SSD
봄싹 위키: http://wiki.springsprout.org
봄싹 코드: http://code.springsprout.org/browse/SpringSprout

이밖에도 몇개 더 있지만… 점점 취미활동 범위를 넘어서는 것 같다…
아니 어쩌면 이미 진작에 넘었는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