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 퍼포먼스] 1장 전략, 접근방법, 방법론

  • “애플리케이션에서 기대하는 throughput은 어느 정도인가?”
  • “기대하는 요청-응답 latency는 어느 정도인가?”
  • “얼마나 많은 동접자 또는 동시 작업을 지원해야하는가?”
  • “최대 동접자 또는 동시 작업 중일 때 수용할 수 있는 throughput과 latency는 어느 정도인가?”
  • “가장 최악의 경우 latency는?”
  •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latency 내에서 GC 주기는?”

이런 질문으로 지표를 정해야 할텐데… 고객이 이런걸 알 수가 있나? 그냥 측정부터 해보는게 좋겠어.

나머지는 그냥 전통적인 (폭포식)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에 성능 테스트랑 프로파일을 추가해서 분석, 설계, 코딩에 그 결과를 반영해서 다시 또 개발 프로세스가 돌고 돌고 돌고 하도록 그림을 그린 Wilson & Kesselman의 성능 프로세스라는 그림을 소개하고 있다.

다음으로는 하향식 방법과 상향식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하향식은 애플리케이션 모니터링부터 시작한다. OS 시스템 모니터링, JVM 모니터링, JEE 서버 모니터링 등을 수행한 뒤 모니터링 정보를 바탕으로 JVM 커맨드 라인 옵션을 튜닝하거나, OS를 튜닝하거나, 애플리케이션을 프로파일링 한다. 프로파일링을 하면 코드가 더 효율적인 구현방식으로 바뀌거나, 비효율적인 라이브러리를 교체하는 등의 작업을 할 수도 있다.

상향식은 아주 밑바닥인 CPU 아키텍처, CPU 갯수등을 분석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아… 이 부분은 너무 로우 레벨이라.. 아흑.. path length니, CPU cache miss니.. @_@ 패스.

나머지도 패스.